top of page

"살려줘" 외치니 자식보다 빨랐다…폭염 쓰러진 노인 살린 이것


“‘아리아’, 살려줘….”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9일 오후 7시쯤 경남 창원의 한 1인 가구주택. A씨(69)는 힘겨운 목소리로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향해 도움을 요청했다. AI 스피커는 경남도 인공지능 통합돌봄관제센터와 연결돼 응급벨을 울렸다. 위급상황을 감지한 센터 근무자가 즉시 A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다행히 전화가 연결됐다. 수화기 너머 A씨는 “어지럽고 기력이 없다”고 했다. 소방당국이 A씨 집으로 출동했고, 그는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져 수액 치료 등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었다.


사람 잡는 폭염…AI 스피커 ‘실시간 대응’

전국적으로 ‘사람 잡는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폭염 대응에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경남도는 ‘인공지능 통합돌봄 AI 스피커’를 폭염 대책으로 활용 중이다. 폭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인·만성질환자 등 가정 8500여곳에 보급했다. 특히 주변에 도움을 구하기 어려운 독거노인의 위기신호를 잡아내는데 효과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올 상반기 AI 스피커를 통한 응급 구조 사례는 84건에 이른다.

경남도 관계자는 “응급벨이 울리면 곧장 해당 가정에 연락을 취한다. 3차례 응답이 없으면 소방과 연계해 출동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AI 스피커로 폭염경보도 알리고 그에 따른 행동요령도 안내하고 있다”고 했다.

충남 부여군도 마찬가지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기기가 홀로 사는 독거노인의 활동량을 측정한다. 평소보다 움직임이 떨어지는 등 이상신호가 감지되면 군청에 알려주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각 자치단체들은 생활지원사 등 전담인력을 투입, 폭염 취약계층의 안전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이하생략)

안대훈·신진호·문희철·최종권·김준희·김윤호·최충일 기자 an.daehun@joongang.co.kr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