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인 가구에 'AI 전화 한통'‥ 고독사 막는다




[일간경기=김희열 기자] 1인 가구에게서 일정 기간 휴대폰이나 전화 등의 통신기기나 전기 사용량의 변화가 감지되지 않으면 AI 전화 서비스로 안부를 확인한다. 안부가 확인되지 않으면 과제센터에서 직접 전화로 확인한다. 이상이 감지되면 읍·면·동 담당자에게 즉시 통보한다. 읍면동 담당자들은 통보 즉시 대상 가구를 방문해 직접 안부를 확인한다. 이를 통해 1인 가구의 위험을 감지하고 사고를 예방한다.

한국전력공사가 1인 가구의 위기 신호 감지 및 사고 예방을 위해 용인시·SK텔레콤·행복커넥트와 원스톱 안전망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이들 단체는 10일 용인시청 접견실에서 'AI 안부든든서비스 시범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AI 안부든든서비스'는 고독사 예방 및 사회적 고립 위험가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대상자 가정에 별도 기기 설치 없이 통신 빅데이터·전력 사용량·애플리케이션 등 분석을 통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해당 사업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관내 취약계층 300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협약기관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시범사업 추진으로 사회적 고립 및 고독사 위험가구를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는 서비스를 고도화하여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자리에서 이상일 용인시장은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이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 이런 서비스를 경기도에선 용인시에 가장 먼저 시범 도입할 수 있어서 뜻깊다”며 “시범 사업을 잘 운영해서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도울 수 있는 모범 사례로 이 서비스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건행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장 또한 “업무협약을 통해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전력 빅데이터와 AI 기술이 사회적 고립가구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국민편익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일간경기(http://www.1gan.co.kr)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