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서울시, 강서구 임대아파트·노숙인 주택에 'AI 안부확인' 시범 도입

통신 데이터·전력량 모니터링해 위기 상황 때 출동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서울시복지재단은 사회적으로 고립된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AI안부든든서비스'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서비스 시행을 위해 이날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행복커넥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복커넥트는 SKT산하 비영리법인으로 서울시 스마트돌봄서비스에 관제·출동하는 24시간 관제센터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강서구 임대아파트단지 100가구와 노숙인 지원주택 9가구에 거주하는 사회적 고립가구 대상으로 AI안부든든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


AI안부든든서비스는 통신 데이터·전력 사용량·휴대폰 돌봄 앱 등을 분석해 대상자가 일정 기간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거나 예측된 전력사용량에 미달할 경우 AI가 자동으로 전화를 발신하고 전화를 지속적으로 받지 않을 때는 긴급 출동하는 서비스다.


서울시복지재단은 고독사의 75.2%가 주거 취약계층에서 발생하는 점에 착안해 이번에 임대아파트·노숙인 지원주택 사업을 시작했다.


재단 내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는 협약에 따라 시범사업 운영 기간 사업을 모니터링하고 위기가구에 서비스를 연계한다. AI안부든든서비스 출동서비스 비용도 지원한다.


SH공사는 사업 대상자를 모집하고 AI안부확인서비스 등 이용료를 부담한다.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기관 및 서비스 이용자 간 협조체계도 조성한다.


행복커넥트는 서비스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제·출동서비스를 수행한다. 서비스 현황 등 분석 정보도 제공한다.


이수진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장은 "위기 상황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하는 스마트돌봄으로 고독사와 사회적 고립을 더욱 효과적으로 예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